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즐겨찾기추가하기
검색 검색  

논장) 다시 돌아온 조지와 마사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도서명 논장) 다시 돌아온 조지와 마사
소비자가 9,800원
판매가 8,82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바로 구매하기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논장) 다시 돌아온 조지와 마사 수량증가 수량감소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관심상품 등록 장바구니 담기 바로 구매하기

『다시 돌아온 조지와 마사』는 가장 유명한 두 하마 조지와 마사가 그리는 우정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 그림책이다. 오늘 조지는 다이빙대에서 뛰어내리겠다고 큰소리를 친다. 마사가 말리는 데도 조지는 모두들 자기를 쳐다볼 거라면서 자신만만하다. 하지만 막상 다이빙대에 서니 겁이 나 다리가 후들거린다. 아래에서 마사가 “내가 지금 올라갈게.”라고 외치고는 사다리를 타고 올라온다. 그러고는 조지 대신 훌쩍 뛰어내린다. 엄청나게 튀는 물보라. 조지는 조용히 오늘은 뛰어내릴 기분이 아니었다고 말하고 마사는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


저자 : 제임스 마셜

저자 제임스 마셜은 1942년에 미국 텍사스 주에서 태어났으며, 프랑스어와 역사를 전공하고 한동안 보스턴에서 프랑스어와 에스파냐어를 가르쳤다. 그러면서 틈틈이 낙서를 즐겼는데 선과 눈을 그릴 때마다 인물들이 탄생하곤 하였다. 이 낙서들이 출판사 편집부의 눈에 띄면서 삽화를 그리기 시작해, 특별한 우정을 나누는 두 하마에 관한 이야기 《조지와 마사》, 《다시 돌아온 조지와 마사》, 《빙글빙글 즐거운 조지와 마사》가 출간되어 열띤 호응을 얻었다. 마셜은 눈에 보이는 사물을 가장 기본적인 요소만으로 표현해 냈는데 색을 별로 사용하지 않고 짙고 구불구불한 선 위주로 자연스럽고 힘이 넘치는 그림을 그렸다. 마셜의 그림책은 단순하면서도 우아한 스타일로 담백한 맛을 고스란히 지키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야기 작가로도 뛰어난 재능을 발휘해 뛰어난 유머 감각으로 주인공과 그 주변 인물들을 생생히 창조해 냈다. 1992년에 세상을 뜨기까지 거의 20년 동안 많은 작품을 남겼으며, 대표작으로 《생쥐 아가씨와 고양이 아저씨》, 《넬슨 양이 사라졌어요》, 《스투피스 가족이 죽었어요》가 있다.


첫 번째 이야기 - 상자
두 번째 이야기 - 다이빙대
세 번째 이야기 - 장난
네 번째 이야기 - 일자리
마지막 이야기 - 책

 

20세기 어린이 그림책의 고전, 어린이 그림책에서
가장 유명한 두 하마 조지와 마사가 그리는 우정에 관한 이야기.
쓸쓸할 때 같이 있어 주고, 하고 싶은 말을 참을 줄도 아는,
섬세하고 익살스러우며 유쾌한 우정이 평범하지만 감칠맛 나게 펼쳐진다.
아무것도 가르치지 않으면서도 가슴을 콕 찌르는,
담백하고도 우아하고도 매혹적인 그림책이다.

★ 내용
오늘 조지는 다이빙대에서 뛰어내리겠다고 큰소리를 친다.
마사가 말리는 데도 조지는 모두들 자기를 쳐다볼 거라면서 자신만만하다.
하지만 막상 다이빙대에 서니 겁이 나 다리가 후들거린다.
아래에서 마사가 “내가 지금 올라갈게.”라고 외치고는
사다리를 타고 올라온다. 그러고는 조지 대신 훌쩍 뛰어내린다.
엄청나게 튀는 물보라.
조지는 조용히 오늘은 뛰어내릴 기분이 아니었다고 말하고
마사는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

제임스 마셜의 우아하고 경쾌한 하마, 조지와 마사가 다시 돌아왔다.
바늘 구멍만 한 작은 눈을 한 덩치 큰 하마 ‘조지와 마사’ 시리즈 《조지와 마사》, 《다시 돌아온 조지와 마사》, 《빙글빙글 즐거운 조지와 마사》에서 마셜은 우정에 대한 섬세한 통찰력으로 ‘세상에서 가장 친한 두 친구’에 관한 이야기를 만들어 낸다.
《다시 돌아온 조지와 마사》에 담긴 《상자》, 《다이빙대》, 《장난》, 《일자리》, 《책》 다섯 가지 이야기는 일상의 친구 혹은 연인 혹은 가족, 그 누가 되든 상대방과의 우정, 사랑, 행복을 정말 간결하게 그렇지만 본질적으로, 더할 나위 없이 깔끔하게 펼쳐 보인다. 그 속에 담긴 유머는 점잖지만 웃음이 절로 나게 발랄하고 삶에 대한 교훈은 진지하지만 고압적이지 않다. 때때로 친구에게 장난을 치는 것은 좋지만 그럴 땐 언젠가 자신도 당할 각오를 해야 한다. 친구에게 엄격하게 대하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다. 가끔은 서로가 싫어하는 일을 하기도 하고 제멋대로 굴 때도 있지만, 언제나 현명하면서도 익살스럽게 눈앞의 파도를 함께 헤쳐 나가는 조지와 마사.
《책》의 장면을 보자. 조지가 책을 읽는데 마사가 옆에서 자꾸 부스럭거린다. 조지가 “부탁이야! 제발 나 좀 편하게 해 줘.”라고 해도 마사는 계속 부스럭거린다. 더 이상 못 참겠는 조지는 일어나 집으로 가 버린다. 그리고 방해자 없이 편안히 책을 읽는데, 책에는 이렇게 쓰여 있다. “친구를 편하게 해 주는 마음이 중요하다.” 또 이렇게 쓰여 있다. “때로는 자기도 모르게 생각 없이 군다.” 조지는 이 글이야말로 바로 마사가 읽어야 할 내용이라고 생각해 마사를 찾아 나선다. 아까 조지가 있던 자리에 홀로 있는 마사. 마사는 부스럭거려서 미안하다며 쓸쓸해서 그랬다고 한다. 조지는 멈칫하고 둘은 함께 앉아 밤이 깊도록 이야기를 나눈다. 마사는 한 번도 부스럭거리지 않는다.

마셜은 많은 말을 하지 않고 가장 기본적인 그림만으로 상황을 설명하며 덩치 큰 하마의 생명력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그 선은 힘이 넘치면서도 자연스럽고 단순하지만 사실 그 속에는 ‘단순한’ 그림들을 끊임없이 반복해서 다시 그리고 그린 수많은 의도와 완숙한 구도가 깔려 있다. 그렇게 탄생한 정제된 감수성은 하마의 엄청난 부피감을 그대로 전달하면서도 신기하게도 경쾌함을 부여하여 하마들을 각기 우아한 신사와 숙녀로 다가오게 만든다.
《다이빙대》의 어마어마하게 튀는 하얀 물줄기를 보자. 하얀색만으로 하마의 굉장한 무게가 느껴지고, 구불구불한 선만으로 다이빙한 하마가 겪은 끔찍한 재난이 실감이 난다. 단지 마셜은 무심히 이렇게 말할 뿐이다. ‘물이 엄청나게 튀었어요.’

절대 잊어버리지 않고 변덕스럽지만 매력적인 마사, 언제나 행동이 앞서고 장난치기를 좋아하며 자신의 잘못을 금세 까먹는 조지.
동시대의 뛰어난 작가 모리스 센닥은 마셜을 가리켜 “그는 극단적일 만큼 비상업적이다. 그는 어린이를 무시하면서 어른의 주의를 끌려고 하거나, 젠 체 과시하거나, 어른의 생각에 영합하거나 어른에게 눈짓을 하는 짓은 하지 않았다. 젊은 화가들은 ‘쉬워’ 보이는 그림들 뒤에서, 최고의 예술성과 구성, 작품의 은근한 우아함, 양식과 형식의 놀라운 통합, 오페라, 발레, 버라이어티 쇼, 텔레비전, 영화, 만화, 회화 등 마셜의 풍부한 재능이 포괄하는 전 영역을 발견하고는 적잖이 놀라게 될 것이다.”라고 말한다.

무슨 일이 있어도 어떤 일을 겪어도 언제나 사랑하고 용서하는 조지와 마사, 그 착한 마음을 담은 ‘조지와 마사’ 시리즈는 20세기의 고전으로 남아 언제까지나 우리에게 기쁨을 선사해 줄 것이다.

상품사용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상품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