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즐겨찾기추가하기
검색 검색  

책고래) 수영성 소년 장이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도서명 책고래) 수영성 소년 장이
소비자가 12,000원
판매가 10,8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바로 구매하기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책고래) 수영성 소년 장이 수량증가 수량감소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관심상품 등록 장바구니 담기 바로 구매하기

“2018 출판문화산업진흥원 우수출판콘텐츠 제작지원사업 선정작”

임진왜란의 소용돌이 속에서
녹록치 않은 삶을 살아야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
1592년 봄, 부산 앞바다에 수백 척의 왜선이 몰려왔어요. 예고도 없이 들이닥친 왜군에게 조선의 군사들은 속수무책 당할 수밖에 없었지요. 조총을 앞세워 바다는 물론 순식간에 육지까지 올라온 왜군은 2개월이 채 되지 않아 조선 땅을 점령해 버렸어요. 선조 임금과 조정 대신들은 평양으로 피난가기 바빴어요. 7년 동안이나 이어진 전쟁, 바로 ‘임진왜란’이 일어난 거예요. 왜군들은 마을을 마음대로 휘젓고 다니며 조선의 백성들을 괴롭혔어요. 가뜩이나 주린 백성들은 더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절을 보내야 했어요. 그 시절을 당차게 살아 낸 소년 장이!
책고래아이들 시리즈 열다섯 번째 동화책 《수영성 소년 장이》는 임진왜란이라는 거대한 소용돌이 속에서 녹록치 않은 삶을 살았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주인공 장이는 어머니를 일찍 여의고 목수 아버지와 단둘이 살고 있었어요. 아버지는 수군의 배를 만드는 일을 했지요. 전쟁이 일어나자 아버지는 마을 청년들을 이끌며 의병 활동을 했어요. 하지만 얼마 못 가 그만 왜군에게 붙잡혔지요. 장이는 친구 경래를 찾으러 몰래 왜선에 올랐다가 들키는 바람에 왜나라로 끌려가게 되었어요. 낯선 땅, 낯선 사람들 속에서 장이는 외롭고 고된 하루하루를 보냅니다. 그러다 자신을 도와주었던 신부님과 함께 포르투갈에 가게 되지요.
임진왜란은 우리 민족이 겪었던 아픈 역사 중 하나예요. 수많은 사람들이 왜군의 손에 목숨을 잃었고, 삶의 터전은 불타고 짓밟혔지요. 가족과 생이별을 해야 하는가 하면, 왜나라 사람의 노비가 되어 인간 이하의 대접을 받으며 살기도 했어요. 《수영성 소년 장이》는 역사책에서 미처 전하지 못한 임진왜란의 참혹한 시절에 대해 말하고 있어요. 왜군을 무찌른 위대한 인물의 이야기가 아닌, 그저 평범하고 순박한 소년의 이야기로 말이지요.
《수영성 소년 장이》를 읽은 아이들이 ‘임진왜란’이라는 아픈 역사를 조금 더 깊이 바라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저 머릿속으로 기억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마음으로 느끼고 이해하는 ‘살아 있는’ 역사로 말이에요. 또 세상을 바라보는 눈도 한 뼘 자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저자 : 구본석

부산에서 태어나고 자랐어요. 그림 감상을 좋아하고, 우리 강산 이곳저곳으로 여행 다니면서 유적지 사진을 찍는 것도 좋아한답니다. 지금은 작은 텃밭을 일구고 글을 쓰며 소박하게 살고 있어요. 제9회 삶의 향기 동서문학상 동화부문 으로 금상을 받았습니다.


작가의 말 04
황어 08
봉수대 연기 16
천둥소리 31
빼앗겨 버린 성 44
비밀 회동 52
습격 68
왜나라 77
낯선 사람들 85
유끼 누나 103
범선을 타고 113
작은 선물 127

 

온 나라를 뒤흔들었던 전쟁과
힘든 시절을 당차게 살아 낸 소년
수영성은 조선시대 남해안을 지켰던 수군의 진영이 있던 성이에요. 장이는 좌수영성 동문 아래 강변에서 배를 만드는 목수 아버지와 살았어요.
하루는 친구 경래와 백산에 올라 바다를 내려다보는데, 멀리 수상한 깃발이 가물가물 보였어요. 왜선에 달린 깃발이었어요. 수백 척의 배가 부산 앞바다로 몰려오고 있었어요. 황령산 봉수대에서는 평소 연통 하나에서만 연기가 피어올랐는데, 그날은 다른 연통에서도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었어요. 전쟁이 일어난 것이지요.
조총을 앞세운 왜군 앞에서 조선의 수군은 손쓸 새도 없이 무너졌어요. 장이가 사는 마을도 금세 왜군의 손아귀에 넘어가고 말았어요. 왜군들은 마을을 돌아다니며 온갖 몹쓸 짓을 저질렀어요. 남자들을 데려가 전쟁 물자를 지고 나르는 힘든 일을 시켰고, 여자들을 희롱하고 다녔어요. 마을에는 온갖 흉흉한 소문이 돌았어요.
장이 아버지는 마을 청년들을 모아 왜군에 맞섰어요. 보급품을 실은 수레를 습격해 빼앗았어요. 또 다른 일을 계획하기 위해 조선 수군을 만나기도 했어요. 때문에 집을 비우는 날이 많아졌어요. 그러는 사이 장이는 친구 경래가 왜나라로 끌려갔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석철이 형과 함께 찾아보기로 했지요. 늦은 밤, 왜선에 올라 경래를 찾던 장이는 그만 왜군에게 들키고 말았어요. 다른 조선 사람들과 함께 왜나라로 붙잡혀 갔지요.
왜나라에 간 장이는 배에서 만난 아저씨와 함께 잡화상에서 일하게 되었어요. 잡화상 일은 고되었어요. 주인은 조금만 한눈을 팔아도 매를 들어 다그쳤어요. 그런데도 장이는 틈날 때마다 부둣가에 우두커니 앉아 바다를 바라봤어요. 고향과 아버지를 그리워하면서 말이에요.
어느덧 5년이라는 시간이 훌쩍 지났어요. 그동안 장이에게도 소중한 인연이 찾아옵니다. 엄마처럼 따뜻하게 대해 주는 유키 누나, 늘 용기를 북돋워 주는 모렌 신부님을 만났지요. 신부님이 고향인 포르투갈로 가는 날, 장이는 우연한 사건에 휘말려 함께 떠나게 됩니다.

아픈 역사지만 마음으로 돌아보고
기억하고 이해하는 계기가 되길
전쟁 통에 장이가 겪어야 했던 일은 어린 소년이 감당하기에 무겁기만 해요. 하루아침에 왜군들에게 마을을 빼앗기고, 아버지와 헤어지고, 말도 잘 통하지 않는 나라에 끌려가고……. 더욱이 장이는 우리가 흔히 만나는 아이들처럼 순하고 약한 아이예요. 그래서인지 장이의 이야기가 더 뭉클하게 다가옵니다. 임진왜란이라는 혼란스러운 시기를 살아갔던 사람들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게 되지요.
먼 나라에 가서도 장이는 고향, 그리고 아버지를 잊지 않았어요. 부산포를 닮은 부둣가에 앉아 돌아갈 날을 손꼽아 기다렸지요. 어쩌면 간절한 그리움이 장이에게 찾아온 시련을 이겨낼 수 있는 힘이 되었는지도 몰라요. 마음속 깊이 간직한 바람은 우리를 일으켜 세우고는 하지요. 포기하지 않고 기운을 차릴 수 있도록 말이에요. 그리고 더욱더 단단히 여물게 합니다.
《수영성 소년 장이》는 임진왜란이라는 아픈 역사를 돌아보게 하는 이야기예요. 그저 인과관계에 따라 단조롭게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그 시대를 살아갔던 사람들을 떠올려 보게 만드는 이야기지요. 함께 가슴 졸이고, 기대하고, 아파하면서 말이에요. 마음으로 읽어 낸 역사는 기억 속에도 더 오랫동안 머무릅니다. 아이들이 장이 이야기를 통해 임진왜란, 나아가 우리 역사에 관심이 많아지기를 바랍니다. 또 ‘오늘’을 바라보는 눈도 넓고 깊어지기를 바랍니다.

상품사용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상품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