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즐겨찾기추가하기
검색 검색  

내일을여는책) 3.1 운동 그 가족에게 생긴 일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도서명 내일을여는책) 3.1 운동 그 가족에게 생긴 일
소비자가 11,000원
판매가 9,9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바로 구매하기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내일을여는책) 3.1 운동 그 가족에게 생긴 일 수량증가 수량감소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관심상품 등록 장바구니 담기 바로 구매하기


3.1 운동, 그 가족에게 생긴 일



고수산나 (지은이), 나수은 (그림) / 내일을여는책 / 2019-02-20 / 133쪽 / 152x215mm




3·1 운동, 독립운동 하면 누가 떠오르나요?
이제, 우리와 다를 바 없었던 평범한 사람들의
독립운동 이야기를 들어 보세요.

여기, 평범한 시골 소녀가 있어요.
농사짓는 부모님을 대신해서 아직 아기인 막냇동생을 돌보며 지내는
오빠들처럼 학교에 다니는 게 소원인 아이이지요.
이제, 그 소녀의 이야기를 들어 보세요.
전국적으로 일어난 만세 운동으로 삶이 완전히 바뀌어 버린 소녀의 이야기를요.
우경이네 가족의 이야기를 통해 온 힘을 다해 우리나라를 지켰던
자랑스러운 우리 민족의 역사를 만나 보세요.

■ ‘독립운동’ 하면 떠오르는 인물들이 있습니다. 유관순, 안중근, 안창호 열사가 퍼뜩 머릿속에 떠오릅니다.

하지만 우리가 지금까지 주목하지 않았던 분들도 나라를 위해 몸과 마음을 바쳤고, 기꺼이 희생했습니다.

누군가의 할머니, 할아버지, 아버지, 어머니, 오빠, 형, 언니, 누나, 동생이었던 평범한 사람들도

조국의 독립을 위해 말로 하지 못할 고통을 감내하고 기꺼이 자신을 희생했습니다.

내일을여는어린이 12번째 책 『3·1 운동, 그 가족에게 생긴 일- 3·1 운동 100년을 기억하며』는 민초들의

독립운동에 초점을 맞춥니다. 우리는 우리 주위에서 늘 같이 지내던 그런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습니다. 이 책을 쓰기 위해 고수산나 선생님은 수많은 자료와 책을 읽고, 평범한 사람들의

독립운동에 대한 이야기를 우리에게 들려줍니다. 시골 마을에 살던 우경이네는 거국적인 독립운동으로

어떤 변화를 맞이하게 될까요? 우경이네 이야기를 중심으로 평범한 사람들의 독립운동 이야기를 들어 보세요.

평범한 사람들이 이끌어낸 독립.
그 자랑스런 역사를 기억하고, 우리도 우리의 힘을 믿고
힘을 모아 우리의 역사를 만들어갈 수 있습니다.

이 이야기는 일제강점기, 일제가 모든 걸 수탈해 가고, 땅마저 일제에게 빼앗겨 먹고살 길이 막막했던

시기의 우경이와 그 가족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펼쳐집니다.
할머니, 아빠, 엄마, 큰오빠, 작은오빠, 그리고 갓난쟁이 동생과 평범하게 살던 시골 소녀 우경이는

오빠들처럼 학교에 가는 게 소원인 아이입니다. 공부를 잘해 서울에서 전문학교를 다니는 오빠가 한

“언젠가는 오빠가 돈 많이 벌어서 너도 학교에 보내주겠다”는 말을 가슴에 품고 사는 야무진 아이였습니다.

그런데 전국적으로 퍼지는 만세운동의 영향으로 우경이의 삶도 바뀌기 시작합니다.
서울에서 집으로 내려와 만세운동을 주동하려는 큰오빠를 돕기 위해 등사기로 복사한 독립선언서와 태극기를

포대기와 버선을 이용해 예배당으로 나르고, 동네 사람들과 함께 주재소로 찾아가 시위를 벌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 시위에서 우경이의 아버지는 일본 경찰에 의해 다리가 뭉개져 영영 걷지 못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 후,

주재소 감옥에 갇힌 죄없는 사람들을 풀어 달라며 마을사람들이 함께 시위를 벌이던 중, 잔인한 일제의 총칼에

할머니와 작은오빠를 잃고 맙니다. 언제나 아웅다웅하면서 할머니 할아버지가 될 때까지 곁에 있을 줄 알았던

작은 오빠를 다시는 불 수 없게 된 것입니다.
우경이네뿐 아니라, 마을 사람들도 만세 운동과 각종 시위에 참가하며 가족을 잃었습니다. 하지만 일제의 압박이

심해지면 질수록 사람들은 들꽃처럼 일어섰습니다. 만세 운동에 참여했던 사람들이 다치고 죽으면 또 다른 이들이

일어나 참여했습니다. 짓밟힐수록 더욱 힘을 냈습니다.

이처럼 평범한 우리 민족 다수가 만세 운동에 참여했습니다. 우리처럼 평범한 사람들이었습니다. 우리에게 알려지지

않은, 후세에 이름을 남기지 않은 평범한 이들의 희생에 대해서도 함께 생각하고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그 힘을 잊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상품사용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상품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